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중앙통신, 전략폭격기 《B-52》 투입을 규탄

미공군의 주력전략폭격기인 《B-52》가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에 련이어 투입되여 폭격훈련을 감행한것과 관련하여 조선중앙통신사는 20일 론평을 발표하였다.

론평은 조선반도정세가 전쟁접경에로 치닫고있는 때에 전략핵타격수단들을 조선반도에 끌어들인것은 조선의 초강경의지를 떠보려는 참을수 없는 도발이라고 강조하였다.

론평은 미국은 그동안 조선반도에서 《B-52》나 핵잠수함 등을 동원한 련합훈련을 해왔지만 모두 비밀로 붙여왔으며 오늘처럼 공개한적이 없다고 언급하면서 이례적으로 《B-52》의 비행일정을 공개하면서 남조선에 대한 《핵우산》제공을 확인하고있는것은 조선에 대한 로골적인 핵위협으로서 정세를 끊임없이 격화시켜 새로운 핵전쟁의 도화선에 기어이 불을 달려는 무모한 기도의 발로라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모든 사태는 조선의 자주권과 존엄을 유린하려는 미국의 핵공갈정책은 변함없으며 날강도들의 핵검에 정의의 핵철퇴로 대응하기로 한 조선의 선택이 정당하였다는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있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미국이 《B-52》를 조선반도에 또다시 들이민다면 강력한 군사적대응에 의해 참혹한 결말을 면치 못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