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대변인, 조선의 자주권을 건드린 반기문유엔사무총장의 망발을 규탄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유엔사무총장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로골적으로 추종하여 조선을 헐뜯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답하였다.

대변인은 유엔사무총장이라면 그 직분에 맞게 자기 사업에서 중립성, 공정성, 객관성을 견지하여야 하며 반기문이 조선사람으로서의 량심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미국에 추종하는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단합과 나라의 평화적통일에 유익한 일을 해야 할것이라고 지적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