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대변인 성명, 유엔안보리 《제재결의》를 전면배격

조선외무성은 9일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여 미국의 주도하에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조선의 3차핵시험을 걸고 또다시 조작해낸 《제재결의》(3월 7일)를 규탄하고 전면배격하였다.

그리고 지난 8년간 유엔안보리가 미국의 사촉하에 《제재결의》를 5차례나 조작해냈지만 저들이 바라던것과 정상반되게 조선의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확대강화시키는 결과만을 가져온데 대하여 지적하고 이제 세계는 조선의 핵보유국지위와 위성발사국지위가 어떻게 영구화되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성명은 이번 《제재결의》가 조선을 무장해제시키고 경제적으로 질식시켜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미국의 극악한 적대시정책에 유엔안보리가 도용된 추악한 산물이라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미국은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위성발사권리를 란폭하게 침해하고 반조선압살소동을 계단식으로 확대하여 조선으로 하여금 부득불 자위적인 지하핵시험을 하지 않을수 없게 만든 장본인이라고 지적하고 유엔안보리가 조금이라도 공정성이 있다면 경제건설과 인민생활향상에 힘을 집중하려던 조선을 핵시험에로 떠민 미국의 포악무도한 적대행위부터 먼저 문제시했어야 하였다고 주장하였다.

성명은 유엔안보리가 《핵전파방지》의 미명밑에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미국의 침략기도를 부추기는 죄악을 저지름으로써 조선반도에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가 조성되였다고 지적하고 미국이 끝끝내 충돌의 길을 택하는 경우 보다 강력한 대응조치들을 련속 취해나갈것이라는 조선의 립장을 다시금 천명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