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 대변인, 미군과 남조선군의 합동군사연습을 비난

호전세력의 추태, 《청와대 치마바람과 무관치 않다》

남조선의 군부호전세력들이 반북대결폭언을 줴쳐대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3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 대변인 담화가 발표되였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더욱 횡포해지고있는 적대행위에 대처하여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가 정전협정의 완전백지화를 천명하자 남조선의 합동참모본부는 작전본부장을 내세워 북의 행동이 개시된다면 저들의 군사적수단을 동원하여 그 《원점》과 《지원세력》은 물론 《지휘세력》까지 《응징할것》이라고 떠들어댔다.

또한 국방부 대변인은 조선의 최고존엄까지 거들며 전면전이 벌어진다면 《인류의 의지로 북정권을 지구상에서 소멸할것》이라는 폭언을 줴쳐댔다.

국방부장관 내정자는 조선이 선포한 전면대결전에 《심리전을 포함하여 북정권교체나 정권붕괴》로 대응할것이라고 짖어댔다.

인민무력부 대변인은 《괴뢰군부호전광들의 이러한 광기어린 추태는 청와대안방을 다시 차지하고 일으키는 독기어린 치마바람과 무관치 않다.》고 지적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지금 청와대 안방에서는 그 무슨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하여야 한다고 청을 돋구면서 《무기만으로는 나라를 지킬수 없다.》느니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하는 나라는 자멸할것》이라느니 하는 극히 상서롭지 못한 악담이 계속 흘러나오고있다.

문제는 이 모든 움직임이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벌리는 《키 리졸브》, 《독수리》핵전쟁연습의 본격적인 단계와 때를 같이하고있다는데 있다.

이에 대하여 우리는 리명박정권의 풍지박산난 대결본새의 답습으로, 민족의 귀중한 재보도 헤아릴줄 모르는 무지의 발로로밖에 달리는 볼수 없다.

군부호전광들의 더러운 추태는 무엇이 정의이고 진리인지, 무엇이 불의이고 허위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내 나라, 내 민족을 통채로 집어삼키려는 미국상전의 날강도적주장에 무턱대고 맹종하는 시대착오적인 반역행위이기도하다.

인민무력부 대변인은 남조선의 군부호전세력들은 이 땅에 이제 더는 정전협정의 시효도, 북남불가침선언에 의한 구속도 없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하며 남은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의의 행동, 무자비한 보복행동뿐》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