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미국의 이전 국방장관이 협상에 의한 문제해결 주장

《군사공격에 의한 핵능력제거는 불가능》

유엔안보리《제재》결의채택을 주동한 미국이 전쟁연습의 실시 등으로 조선에 대한 군사적위협의 도수를 높이고있는 가운데 윌리엄 페리 이전 국방장관이 대화에 의한 문제해결의 방도를 모색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페리 이전 장관은 클린톤정권 당시 국방장관과 대조선정책조정관을 지냈다.

남조선 련합뉴스와 가진 인터뷰(5일)에서 그는 1994년 미국이 녕변핵시설에 대한 폭격계획을 수립한 사실과 결부시켜 현시점에서의 군사적행동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하여 《1994년과 상황이 많이 다르다.》며 《(미국이) 군사공격으로 북조선의 핵능력을 제거하는것은 가능하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13년전 자신이 대조선정책조정관으로서 추진한 문제해결의 포괄적방도인 《페리프로세스》의 원칙들은 《지금도 적용가능하다》며 《남조선과 미국, 일본 3자가 하나의 단위로서 북조선을 상대해야 하며 우리가 희망하는 북조선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북조선을 인정하고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