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남조선 각계층, 대결정책의 포기를 주장

대화를 통한 평화의 실현을

남조선에서 대화를 통하여 조선반도의 평화를 실현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오르고있다.

조선의 평화적인 인공지구위성발사에 대한 유엔안보리의 《제재결의》가 채택된 후 미국과 남조선당국은 미핵잠수함 《쌘프랜씨스코》호, 이지스순양함 《샤일로우》호, 남조선해군 구축함 《세종대왕》호를 비롯한 각종 함선들을 투입하여 조선동해에서 련합해상훈련(4∼6일)을 감행하는 등 대북위협을 강화하여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고조시키고있다.

조선반도에 일촉즉발의 위기가 조성되는 속에서 남측 통일시민단체들에서는 북남관계개선으로 위기타개의 흐름을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각지에서 각종 시위행동이 전개되고있다.

대전지역 60여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5일 대전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월 25일에 출범하는 차기정부에 조선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한 북남대화를 조속히 개최할것을 촉구하였다.

발언에 나선 6.15대전본부 공동대표는 작금의 조선반도상황은 《단순한 전쟁을 넘어 핵전쟁위기에 몰리고있다.》며 리명박정권 5년동안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는것은 명확하기때문에 차기정부는 빨리 남북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앞서 1월 28일 서울에서는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남측본부, 진보련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가지고 박근혜 차기집권자에게 북남대화와 협력, 평화실현을 위한 대북정책을 수립할것과 조선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거나 충돌을 불러올수 있는 행동을 중단, 통제할것을 요구하였다.

기자회견에서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전면리행, 북남교역을 중단시킨 《5.24조치》해제, 금강산관광의 재개, 리산가족상봉 및 인도적지원재개 등의 내용을 포함한 공개질문장이 발표되였다.

조선과 미국과의 직접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있다.

1월말부터 서울 정부청사앞에서 차기 집권자에게 북남대화와 교류협력을 요구하여 롱성을 벌리고있는 시민단체들은 전쟁위기의 해소를 위하여 조미사이의 량자대화가 시작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2기 오바마정권이 종전의 대북정책을 전환시켜야 할 필요성을 주장하였다.

한편 각계층 통일운동단체들과 전문가들, 통합진보당 의원들이 참가하여 2013년의 통일정세를 분석하고 그에 조응하는 구체적인 운동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2013 자주통일운동 대토론회》가 2일, 서울에서 진행되였다.

토론회에서 발언자들은 정전협정체결 60년이 되는 올해에 평화운동의 련대기구를 내오는 등 북남공동선언들의 전면적인 실천과 민간교류협력의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나갈것을 호소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