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고등학교무상화〉중앙통신 론평, 《비렬하고 유치한 민족적차별행위》

조선의 자위적인 핵시험을 걸고 일본정부가 조선학교를 《고등학교무상화》제도에서 제외하기로 정식 결정하고 이와 때를 같이하여 가나가와현과 사이따마현이 보조금을 지출하지 않는다고 공표한것과 관련하여 조선중앙통신사가 2월 26일 론평을 발표하여 비렬하고 유치한 민족차별행위라고 규탄하였다.

론평은 일본에서 살고있는 동포자녀들은 지난날 일제의 식민지파쑈통치하에서 강제로 징병, 징용으로 끌려갔거나 망국노의 설음을 안고 현해탄을 건넜던 조선사람들의 후손들이며 일본반동들에게는 총련의 활동과 재일조선인들의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철저히 보장해주어야 할 법적, 도덕적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일본이 재일동포자녀들을 목표로 감행한 이번 적대행위는 그 무엇으로써도 정당화될수 없는 인권유린, 주권침해행위라고 비난하였다.

론평은 조선학교와 재일조선인들에게 무거운 재정적부담을 들씌워 민족교육을 말살하고 나아가서 조선의 당당한 해외교포조직인 총련을 말살하려는데 일본반동들의 정치적압력책동의 목적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재일조선인들에게 무권리와 굴종을 강요하는 전범국 일본의 민족차별행위야말로 현대판노예화책동으로서 국제무대에 시급히 상정되고 처벌되여야 할 인도에 관한 중대범죄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