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표, 미군사령관에게 전화통지문

합동군사연습강행에 엄중경고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미군과 남조선군의 합동군사연습이 시작되는것과 관련하여 23일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가 남조선주둔 미군사령관에게 전화통지문을 발송하였다.

조선의 위성발사와 그것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인 지하핵시험을 걸고 새로운 《제재》를 모의하면서 군사적압박수위를 높이고있는 미국은 3월 1일부터 조선을 겨냥한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리는것으로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려고 획책하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박림수대표는 남조선주둔 미군사령관 제임스 디.셔먼에게 다음과 같은 전화통지문을 보내였다.

당신도 알고있는것처럼 우리의 정정당당한 위성발사와 자주권수호를 위한 지하핵시험을 걸고들면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 포악무도한 대조선고립압살책동으로 하여 지금 우리 나라에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험악한 정세가 지속되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당신측이 끝끝내 《방어적》이요 《년례적》이요 하는 허울을 쓰고 또다시 무모한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것으로 침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단다면 그 순간부터 당신들의 시간은 운명의 분초를 다투는 가장 고달픈 시간으로 흐르게 될것이다.

비참한 파멸의 운명은 불을 지른자들에게, 통쾌한 승리는 정의의 수호자들에게 있다는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