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중앙통신, 일본의 《독자제재》소동을 규탄

《일본보수정권의 망동은 값비싼 대가를 치를것》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일본반동들의 상투적인 반공화국대결광대극》이라는 제목으로 된 들을 발표하여 일본당국이 일으키고있는 일련의 《독자제재》소동을 규탄하였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평화적위성발사를 걸고드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적대행위에 대처한 조선의 자위적인 제3차 지하핵시험을 계기로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이 극도에 달하고있다.

12일 공화국의 핵시험이 진행되자마자 일본보수정권은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떠들며 추가《제재》니, 독자《제재》니 하고 고아댔다.

이날 일본수상 아베는 《성명》이라는것을 통해 총련중앙상임위원회 부의장들이 《북조선당국의 직원으로서 실질적으로 보좌하는 립장에 있는 사람》이라고 떠벌이며 그들이 공화국방문을 목적으로 출국하는 경우 재입국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조치를 취하였다.

그런가하면 이번에 천만부당한 총련 부의장들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조치》와 때를 같이하여 가나가와현과 사이따마현 등 일본 각지의 조선학교들에 대한 보조금지불을 중지시키는 놀음도 벌려놓았다.

또한 극우보수단체로 악명높은 《재특회》를 비롯한 깡패들을 내몰아 총련중앙회관앞에서 《조선사람은 일본에서 나가라.》고 줴쳐대며 란동을 부리도록 하였다.

14일에는 경찰들을 내몰아 총련 교또부의 강정부동포가 《중국과 무역거래를 한 물자가 중국을 거쳐 조선에 우회수출되였다.》고 하며 《외환법》위반혐의로 체포하는 파쑈적폭거를 감행하였다.

공화국의 강력한 대응조치에 겁을 먹은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대결소동은 참으로 비렬하고 포악하기 그지없는것이다.

력사적으로 일본반동들은 공화국의 국력이 과시될 때마다 매번 《랍치문제》 등을 걸고들며 총련말살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렸다.

특히 2006년 9월 아베정권이 들어서면서 총련말살정책은 더욱 본격화되였다.

아베는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자바람으로 《총련의 구성원이 랍치를 비롯한 범죄에 관여해왔다는 사실이 명백해지고있다.》, 《총련이 파괴활동방지법의 조사대상으로 되고있다.》는 망발을 줴쳐대며 총련탄압을 법화하였다.

일본반동들은 공화국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조치의 일환으로 모든 조선적선박의 입항금지,조선과의 수출입전면금지, 조선국적을 가진 사람들의 입국금지 그리고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의장을 비롯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의 재입국금지 등 사람,물품,돈의 왕래와 거래를 전면적으로 차단하였다.

총련건물에 대한 강탈책동을 강화하였으며 재일동포들의 조국왕래의 기본교통수단으로서 고령자와 병약자, 장애자들의 조국방문과 혈육상봉을 실현시켜주던 《만경봉-92》호의 일본운항차단을 연기하였다.

총련중앙회관의 토지와 건물을 빼앗기 위해 비렬한 음모까지 꾸미면서 총련의 기본활동거점을 없애버리려고 발광하였으며 조선인학교들과 학생들에 대한 위협, 공갈을 강화하였다.

수많은 경찰병력을 내몰아 총련 혹가이도본부와 본부회관에 있는 재일본조선청년동맹,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 상공회사무소들과 동포상공인들의 집들, 도꾜의 조선출판회관내에 있는 재일본조선류학생동맹과 조선문제연구소 사무소 등 총련기관을 강제수색하는 폭거도 수없이 감행하였다.

지어 재일동포가 의약품을 가지고 《만경봉-92》호에 오른것까지 문제시하며 조사놀음을 벌리고 총련일군들과 금강산가극단의 합법적인 활동을 차단해보려고 발악하였다.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제재》소동, 총련말살책동은 지난해말 아베가 또다시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으면서 더욱 발악적으로 감행되였다.

지난 1월 아베정권은 《랍치문제에서 진전이 없으며 총련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교육내용, 인사, 재정에 그 영향이 미치고있다.》느니 뭐니 하며 고등학교지원제도적용에 총련의 합법적인 교육기관인 조선학교를 완전 배제하는 법률시행규칙의 개정의사를 밝혔다.

생존권 말살

이뿐이 아니다.

일본반동들은 독자적인 《제재》를 운운하며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생존권마저 말살하려고 책동하였다.

2004년 일본은 공화국에 대한 송금과 무역을 정지하여 유엔《결의》나 국제적합의가 없이도 단독으로 제재조치를 취할수 있는 개정된 《외환법》을 채택하였다.

이에 기초하여 일본반동들은 지난해 2월 《외환법》에 저촉된다고 하며 방대한 무장경찰병력을 동원하여 총련 조선출판회관내에 자리잡고있는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와 재일본조선인체육련합회 그리고 재일동포들의 조국방문편의를 도모해주는 총련산하조직인 쥬가이려행사 사무소와 총련 도꾜도 이다바시지부를 강제수색하는 파쑈적폭거를 감행하였다.

일본반동들이 반공화국《제재》소동의 일환으로 벌린 총련말살책동을 꼽자면 이루 헤아릴수 없다.

반공화국, 반총련적대의식을 고취하여 존엄높은 공화국의 권위와 위신을 훼손시키고 총련을 말살하려는 일본보수정권의 불법무도한 깡패행위는 내외의 커다란 분노를 불러일으키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총련말살을 통해 반공화국대결분위기를 고취하여 군국주의부활을 촉진하려 하고있다.

조선민족에게 정신육체적고통과 불행을 들씌운 과거죄악을 청산하지 않은채 력대로 비인간적이며 비인도주의적인 악행을 일삼는 일본보수정권의 반공화국적대시망동은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를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