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성명 발표, 일본의 제재조치 규탄

14일 발표된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성명 전문은 다음과 같다.

일본정부는 2월 12일 오후 《북조선핵시험에 대한 아베수상성명》을 발표하여 추가적인 《제재》조치로서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부의장 5명을 《재일의 북조선당국의 직원이 행하는 당국직원으로서의 활동을 실질적으로 보좌하는 립장에 있는자》라는 구실로 그들의 《북조선을 도항목적으로 한 재입국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조치를 취했다.

2006년 10월에 당시 아베정권이 실시하여 오늘까지 지속해온 독자《제재》는 모든 조선적선박의 입항금지, 조선과의 수출입전면금지, 《북조선국적을 가진자》의 입국금지 그리고 총련의장을 비롯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의 재입국금지 등 《사람, 물품, 돈》의 왕래와 거래를 전면적으로 차단하는 도저히 용납 못할 상궤를 잃은 조치이다. 게다가 다시 수상으로 복귀한 아베는 이번에 대조선적대시정책을 한층 강화하는 일환으로 총련부의장의 재입국마저 규제하는 부당한 추가조치를 취하였다.

이번 조치는 재일동포들의 생활과 권리의 옹호단체인 총련을 억압하는 비렬한 행위이며 극히 비인도적인 인권침해이다.

총련은 1955년의 결성이래 58년간 일본에서 내정불간섭과 법준수를 원칙으로 하여 재일동포들의 민족성고수, 생활과 인권의 옹호, 상부상조와 복지 등에 힘을 기울이고 조일우호친선을 위하여 두 나라를 잇는 다리의 역할을 다해왔다.

총련부의장들은 동포들에게 봉사하는 활동 등 각 분야의 책임을 맡아 역할을 다하고있다. 재일동포들이 선출하고 부의장역직을 가지고 사업하는 일군들을 《재일의 북조선당국의 직원이 행하는 당국직원으로서의 활동을 실질적으로 보좌하는 립장에 있는자》라고 하는 일본정부의 공식견해는 사실과 전혀 어긋나며 여론을 오도하는 궤변으로서 총련탄압을 위한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

총련과 모든 재일동포들은 천만부당하고 무지막지한 이번 조치를 치솟는 분노를 안고 단호히 규탄하며 일본정부에 강력히 항의한다.

일본에 의한 식민지지배의 희생자이며 일본에 강제로 끌려온 재일동포와 그 자손들에게 과거를 청산하고 배상하기는커녕 생활을 위협하고 재일동포들의 합법적인 민족단체인 총련의 공정한 활동을 규제하는 일은 절대로 허용될수 없다.

이번 추가《제재》는 모든 재일조선인과 량심적인 일본국민의 비난과 반발을 불러일으킬뿐아니라 조일관계에도 중대한 화근을 남기게 될것이다.

우리들은 일본정부가 총련부의장들의 《북조선을 도항목적으로 한 재입국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이번 추가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모든 부당한 《제재》를 해제하는것과 동시에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생활을 공정하게 보장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