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인터뷰】송일호 일본담당대사/4년만에 열린 조일정부간 회담의 일치점

《관계개선을 위한 지속적대화》

【울란바따르발 김지영기자】4년만에 열린 조일정부간 회담(몽골 울란바따르 15, 16일)에서 쌍방은 일련의 현안문제들을 론의하고 다음번 회담을 조기에 개최하기로 하였다. 이번 회담의 전진점에 대하여 조선대표단 단장인 송일호 외무성 일본담당대사의 이야기를 들었다.

송일호 일본담당대사(사진 김지영기자)

이번 회담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2008년 8월의 심양회담이래 4년만에 정부간 회담이 열렸다. 그 사이에 조일관계는 악화된 상태가 지속되고 일본인유골문제와 같은 새로운 문제도 상정되게 되였다.

이런 조건에서 이번 울란바따르회담에서는 지난 시기보다 더 많은 문제를 다루었다. 론의도 장시간에 걸쳐 진행되였다.

조일쌍방이 각기 관심사항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그에 대하여 깊이있는 의견교환을 하였다. 회담은 진지하고 건설적인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였다. 서로의 론의가 관계개선의 견지에서 이루어지고 대립점을 강조하는것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해나가자는 방향에서 심화되였다고 평가할수 있다.

회담에서 과거청산문제가 론의되였는가.

이번 회담에서도 응당 과거청산문제를 거론하였다. 우리가 과거청산문제라고 할 때에는 일제식민지지배와 강제련행의 직접적피해자인 재일동포들에 관한 문제도 념두에 둔다.

과거청산과 재일조선인지위문제는 구별할수 없는 하나의 틀거리속에 있는 문제다.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재일조선인의 지위문제에서 제기되는 현안들에 대한 견해와 립장을 명백히 밝히고 주장할것은 주장하였다. 일본측에서도 이 문제가 과거력사에 기인하는 문제라는것을 인정하는 발언과 조일평양선언에 기초하여 문제해결에 성실히 림하겠다는 취지의 립장표명이 있었다.

회담에 림하는 일본측의 자세가 어떠하였는가.

지난 시기처럼 일본측이 그 어떤 특정한 문제에만 고집하거나 우리가 접수할수 없는 문제를 들고나오지는 않았다. 물론 일본측도 저들의 관심사항을 론의과정에 반영하였지만 그들도 쌍방이 문제해결을 위한 합의점을 찾도록 하는데 관심을 둔것 같다. 한마디로 종래보다 협조적인 자세로 회담에 림했다고 볼수 있다.

조일은 다음번 회담을 조기에 열기로 하였다.

두 나라사이에는 반세기이상 해결을 보지 못한 뿌리깊은 문제들이 있다. 쌍방의 견해상 차이도 많고 한두번의 회담으로써는 문제를 풀지 못한다.

4년만에 열린 정부간 회담에서 조일쌍방은 문제해결의 목표를 향해 서로 협조해나간다는데 견해의 일치를 보았다. 그래서 다음번 회담을 조기에 개최하기로 한것이다.

조일관계의 개선에 대한 우리측의 의지는 변함이 없고 일관하다. 대화를 중단없이 이어가며 문제를 풀어나간다는것이다.

재일동포들은 조일회담의 추이를 언제나 주시하고있다. 외교의 분야에서도 강한 령도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김일성주석님께서와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생전에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친부모의 심정으로 보살피시고 극진한 사랑을 베풀어주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그 뜻을 그대로 이어가고계신다. 그이께서 총련일군들의 사업, 동포들의 생활에 얼마나 특별한 관심을 돌리고계시는가 하는것은 올해 7월 총련지부일군대회 참가자들앞으로 축전을 보내주신 사실 하나만 보더라도 알수 있을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김정은원수님의 뜻을 받들고 그이의 숭고한 조국애, 민족애를 구현해나갈것이다. 대일외교도 례외가 아니다.

공화국정부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관한 문제에서 한치의 양보도 없다. 김정은원수님의 의도가 끝까지 관철되여나가도록 우리 외교일군들은 조일관계에서 나서는 제반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적극적으로 림하고 최대의 노력을 기울여나갈것이다.

(조선신보)

관련동영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