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기록영화 《누치가후우(命果報) – 玉砕場에서의 証言》 박수남감독에게 듣다

《玉砕》의 미명아래 벌어진 학살/조선인군속, 《위안부》도 희생

《누치가후우(命果報)》는 오끼나와의 말로 《목숨이 있어야》라는 뜻을 가지고있다. 태평양전쟁 말기, 본도결전의 버림돌이 된 오끼나와전에서는 인구의 4분의 1에 맞먹는 주민들이 희생되였다. 거기에는 조선에서 강제련행된 군속들과 《위안부》 소녀들도 있었다.

재일동포 2세 영화감독인 박수남씨(76살)의 기록영화 《누치가후우-옥쇄장(玉砕場)에서의 증언》이 완성되여 각지에서 상영되고있다. 영화에는 이제까지 밝혀지지 않았던 《옥쇄》를 강요당한 조선인 군속과 《위안부》 등에 관한 27명의 귀중한 증언이 수록되여있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