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평양에서 청년절경축대회 진행

김정은원수님께서 대회앞으로 보내주신 축하문 전달

27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따라 주체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끝까지 완성해나가기 위한 청년절경축대회가 27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최영림내각총리, 조선인민군 최룡해총정치국장, 현영철총참모장을 비롯한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과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 청년동맹 일군들, 관계부문 일군들, 평양시내 청년학생들, 재일조선청년학생대표단, 재중조선인청년련합회대표단이 대회에 참가하여 당, 무력기관, 근로단체, 성, 중앙기관 일군들이 대회에 초대되였다.

평양에서 진행된 청년절경축대회(사진 문광선기자)

대회에서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전선에서 청년절경축대회참가자들과 온 나라 청년들에게 보내주신 축하문이 전달되였다.

조선인민군 군인들을 대표하여 토론한 김현혁사관은 김정은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축하문은 조국수호전과 강성국가건설대전에 산악같이 일떠선 청년들을 새로운 위훈창조에로 고무추동하는 기치로 된다고 강조하여 원수님께서는 비범한 군사적예지와 탁월한 령군술, 강철의 담력과 숭고한 전우애로 혁명무력강화발전의 새로운 전성기를 펼쳐주시였다고 하면서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우리 병사들은 원수님께서 가리키시는 한방향으로만 총구를 대고 나아가는 조국통일대전의 척후대가 되며 오직 김정은원수님 만세를 높이 부르며 적진으로 돌진하는 불사신의 용사, 청년영웅이 될것이다.

만약 적들이 조국의 신성한 령해와 령토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떨군다면 천금을 주고도 살수 없는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고 징벌의 불벼락으로 적들이 둥지를 틀고있는 모든곳을 단숨에 재가루로 만들어버릴것이다.

청년절경축대회에 참가한 재일조선청년학생대표들(사진 문광선기자)

로동청년들을 대표하여 토론한 흥남비료련합기업소 로동자인 주명길로력영웅은 청년전위들은 축하문에 제시된 전투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강성국가건설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청춘대진군의 나팔소리, 북소리를 꽝꽝 울리며 발걸음높이 용감하게 돌진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여 한손에는 총을, 다른 한손에는 마치를 억세게 틀어잡고 최대의 격동상태에서 생산돌격전을 힘차게 벌리며 원쑤들이 감히 이 땅에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로동청년부대를 무어 전민항쟁에 떨쳐나서겠다고 그는 말하였다.

농민청년들을 대표하여 토론한 서흥군 범안협동농장 뜨락또르운전수리은정은 농업부문 청년전위들은 김정일애국주의로 충만된 보석같은 마음, 애국의 열정으로 농사를 잘 지어 나라의 쌀독을 채우는데서 한몫 하겠다고 결의하여 결전의 시각이 오면 조국의 촌토를 지켜 인민군용사들과 한 전호에 서서 원쑤격멸의 성전을 벌리며 전시식량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려 싸우는 전선에 더 많은 식량을 보내주겠다고 강조하였다.

학생청년들을 대표하여 토론한 김일성종합대학 김충일학생은 모든 청년대학생들이 김정은원수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 당의 사상으로 철저히 무장하고 조국을 위하여 배우고 또 배워 사회주의강성국가의 보람찬 건설자,당당한 혁명인재로 자라날데 대하여 언급하여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이 신성한 조국땅에 감히 불질한다면 펜을 총대로 바꾸어잡고 용약 전선에 달려나가 적들을 무자비하게 쓸어버리고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기어이 성취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