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김정은제1위원장, 소년단대표들과 함께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 관람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소년단창립 66돐경축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 《미래를 사랑하라!》가 6일 평양에서 성대히 진행되여 김정은제1위원장께서 소년단대표들과 함께 관람하시였다.

조선소년단창립 66돐경축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를 관람하신 김정은제1위원장(조선중앙통신)

애국가의 주악으로 시작된 음악회무대에는 혼성6중창과 합창 《너희들은 조국의 미래여라》, 남성독창과 합창 《백두산을 향해 가는 길》, 합창 《수령님 한품속에 우리는 사네》, 녀성독창과 합창 《조국의 사랑은 따사로워라》 등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고결한 후대관으로 주체적소년운동의 영광스러운 전통을 마련하고 빛내이시였으며 아이들이 나라의 왕으로 만복을 누리는 사랑의 서사시를 수놓아오신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장군님의 불멸의 업적을 높이 칭송하였다.

조선소년단창립 66돐경축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의 모습(조선중앙통신)

음악회무대에는 녀3중창과 아동합창 불후의 고전적명작 《조선의 노래》, 녀성독창과 아동중창 《어데까지 왔니》, 아동합창 《소년빨찌산의 노래》, 녀3중창 《장군님 사랑》, 녀중창과 합창 《우리 아버지》를 비롯하여 은하수관현악단의 예술인들과 학생소년들이 함께 출연한 특색있는 종목들도 올라 6.6절경축분위기를 한껏 돋구어주었다.

종장 아동합창 《조선을 위하여 배우자》, 시와 노래 《미래를 사랑하라》, 합창 《소년단행진곡》이 음악회의 절정을 이루었다.

통신은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 《미래를 사랑하라!》는 태양의 빛발로 후대중시의 새 력사를 펼쳐가시는 김정은제1위원장께서 계시여 김일성, 김정일조선의 미래는 영원히 밝고 창창하리라는 철리를 모두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주었다고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