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우리들의 시〉 세간놀이 마운룡

진주조개 가마솥에

하얀 쌀밥 안치는데

 

마른 나무 꺾으며

옥이는 말하지요

 

언니언니 불은야

내가 잘 땐다누

 

아이참, 전기밥가마에

무슨 불을 땐다던

 

밥 잦을새 엄마처럼

아침공부 하자꾸나

 

※ ※

 

빨간 비닐 꽃접시에

맛난 반찬 담는데

 

풀잎파리 뜯으며

옥이는 자랑하죠

 

언니언니 나두야

나물솜씨 있다누

 

 

아이참, 반찬공장에서

벌써 다 가져온걸

 

청어찜에 닭알볶음

제꺽 한상 차리지요

 

※ ※

 

우리우리 세간놀이

정말 재미나는데

 

엄마는 빙그레

웃으며 묻겠지요

 

누가 그래 옥이야

그런 놀음 배워주던

 

아이참 그것도 몰라요

힘들던 부엌일

 

아버지원수님께서

덜어주라 하신걸

 

(일본어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