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재미동포단체 대변인 《광명성-3》호는 조선민족의 희망이라고 강조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재미동포전국련합회 대변인이 7일 《<광명성-3>호는 우리 민족의 희망》이라는 제목의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태양절을 맞으며 북이 지구관측위성 《광명성-3》호를 발사하게 된다고 하면서 이것은 민족사적쾌거라고 밝혔다.

북이 《최첨단을 돌파하라!》는 구호높이 제국주의자들의 온갖 경제봉쇄와 군사적도발책동속에서도 자체의 힘과 기술로 자주의 경제강국을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격찬하였다.

북이야말로 남의 기술, 남의 머리를 빌려 경제를 운영하지 않는다는 강한 민족적자존심을 가진 나라이며 《광명성-3》호에는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 자주적으로 최첨단을 돌파해나간다는 조선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이 담겨져있다고 주장하였다.

자주국가라면 다 북의 모범을 따라배워야 할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담화는 우주를 향해 날아갈 《광명성-3》호는 조선민족의 앞날을 환히 비쳐줄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