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외무성, 《미국에 신뢰조성의지가 있는지 지켜볼것》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대변인은 미국의 식량지원문제와 관련하여 1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일부 세력들이 미국의 대조선식량지원문제를 둘러싼 현 상황을 제멋대로 외곡하여 불순한 여론을 내돌리고있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적대세력들이 마치 우리가 대국상을 당한 어려움으로부터 식량을 달라고 손을 내민듯이 고약한 험담을 퍼뜨리고있는것이다.

현재 조미사이에 론의되고있는 식량지원문제는 원래 2011년 초에 미국이 3년전에 공약했던 50만t중에서 미달된 33만t을 마저 제공하는 문제로 발단되였다.

처음에 미국은 식량지원이 인도주의적문제로서 정치와 무관하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다가 2011년 7월에 시작된 조미고위급회담에서 미국이 요구한 우라니움농축림시중지를 비롯한 신뢰구축조치들을 우리가 취하는 경우 미국도 제재림시중지 등 신뢰조성을 위한 조치들을 토의하는 동시에 식량제공조치도 취하겠다고 그들스스로가 정치화하여 제안한것이다.

그러나 미국이 초기에 론의되던 30만t이상의 식량지원과는 다르게 제공량과 품목을 대폭 변경시켰기때문에 우리는 미국의 신뢰조성의지에 대해 의문시하고있으며 2011년 5월에 토의한 계선으로 돌아갈것을 요구하고있을뿐이다.

우리는 미국에 과연 신뢰조성의지가 있는지 지켜볼것이다.

(조선신보)